•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ACL] '최종전 2-0 승리에도'...경남, 16강행 좌절

  • 기사입력 2019-05-22 21: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경남이 최종전 승리에도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하게 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종훈 기자] 창단 첫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 나선 경남FC의 16강행이 좌절됐다.

경남이 22일 오후 7시 창원축구센터에서 펼쳐진 조호르 다룰 탁짐과의 2019 ACL E조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룩 카스타이노스와 쿠니모토 다카히로의 골을 앞세워 2-0 승리를 거뒀다. 2승 2무 2패를 기록한 경남은 산둥 루넝, 가시마 앤틀러스에 이은 3위로 여정을 마무리했다.

경남은 경기 초반부터 조호르를 강하게 압박했다. 골을 모두 후반에 터졌다. 후반 19분 룩이 선제골을 뽑았다. 후반 추가 시간에는 쿠니모토가 골망을 흔들어 쐐기를 박았다.

하지만, 경남은 승점 3점에도 기뻐할 수 없었다. 자력 진출이 불가능했기 때문에 산둥과 가시마의 경기 결과에 기대야 했다. 산둥이 가시마를 눌러주길 기대했으나, 가시마가 산둥을 2-1로 꺾으면서 경남의 16강행은 물거품이 됐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