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ACL] 대구의 광저우전 키워드, '방심 금물'

  • 기사입력 2019-05-22 11: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 대구 공격의 첨병 세징야.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준호 기자] 대구FC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키워드는 '방심 금물'이다.

대구가 22일 저녁 7시 중국 광저우의 텐허스타디움에서 중국의 광저우 헝다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F조 조별리그 6차전을 치른다.

현재 승점 9점으로 F조 2위에 올라있는 대구는 이번 광저우 전에서 패하지만 않으면 16강 진출에 성공한다. 광저우가 승점 7점으로 조 3위에 머물러 있기 때문에, 비기기만 해도 조 2위 자리를 지킬 수 있다.

그러나 방심은 금물이다. 특히, 원정 경기라는 점에서 대구는 더욱 조심할 필요가 있다. 대구는 최근 FC서울과 경남FC를 상대로 원정 2연패를 기록할 정도로 원정 성적이 좋지 않다. 더군다나, 마지막 경기에서 반전을 노리는 광저우가 총공세를 펼친다면 대구에게는 쉽지 않은 경기가 될 수도 있다. 대구의 광저우 전 키워드가 '방심 금물'인 이유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