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신지애, 스튜디오알리스 우승. JLPGA 통산 22승

  • 기사입력 2019-04-14 15: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신지애는 14일 스튜디오알리스여자오픈에서 한 차차 우승했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신지애(31)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스튜디오알리스여자오픈(총상금 6천만 엔)에서 시즌 첫승을 올렸다.

신지애는 14일 일본 효고현 미키시의 하나야시키 골프클럽 오카와 코스(파72 631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로 3언더파 69타를 쳐서 한 타차(9언더파 207타)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대회 첫날 공동 선두로 마친 뒤 2라운드에서 에이미 코가에 한 타차 2위로 내려갔으나 비가 오는 가운데 치러진 3라운드에서 역전시켰다.

지난해 메이저 3승을 포함해 4승을 거둔 신지애는 지난해 11월 메이저 대회인 챔피언십 리코컵 우승 이후 5개월 만에 투어 통산 22승째를 달성했다.

JLPGA투어는 올 시즌 개막 후 5개 대회에서 일본 선수들이 연달아 우승하면서 한국 선수들이 주춤했으나 이는 5경기로 끝났다.

기쿠치 에리카, 다케오 사키는 공동 2위(8언더파 208타)로 마쳤다. 지난해 우승자인 스즈키 아이는 쿠마카이 카호와 공동 4위(6언더파 210타)로 마쳤다. 선두로 출발한 에이미 코가는 버디 2개, 보기 5개에 더블보기를 합쳐 5오버파 77타를 쳐서 10위(2언더파)로 마쳤다.

김하늘(31)은 3오버파 75타를 적어내 올해 두 번째 출전했던 안신애(29) 등과 함께 공동 37위(4오버파)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