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2연승’ 최용수 감독, “위닝 멘탈리티 공유 계기됐다”

  • 기사입력 2019-03-10 18: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FC서울을 2연승으로 이끈 최용수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성남)=이승우 기자] FC서울이 성남FC 원정에서 승리해 개막 2연승을 달렸다.

서울은 10일 오후 4시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라운드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전반 추가시간 나온 고요한의 선제골을 끝까지 지켜 승점 3점을 추가했다. 1라운드에서 9년 만에 개막전에서 승리한 서울은 이날 승리로 ‘슬로우 스타터’ 이미지에서 벗어나게 됐다.

경기 종료 후 최용수 감독은 “지난 1라운드와 전혀 다른 경기력이었다. 볼 소유권을 너무 쉽게 내줬다. 성남도 경기를 상당히 잘 준비했다”며 경기력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서 “지난해와 다른 무기력한 팀이 아닌 ‘위닝 멘탈리티’를 공유한 팀이 되는 계기가 됐다”며 적지에서 거둔 승리에 만족해했다.

서울의 ‘슬로우 스타터’ 이미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최용수 감독은 “시즌은 길다. 2연승했지만 경기력에서 아쉬웠다. 개선할 점이 많다”고 답했다.

선수들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해 어시스트를 기록한 박동진에 대해 “자신의 본 포지션에서 뛰지 못해 불쌍하다. 하지만 서서히 팀에 중요한 선수로 자리잡고 있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최용수 감독은 이날 후반 교체 투입된 페시치에 대한 기대감도 숨기지 않았다. “페시치가 짧은 시간이지만 경기를 뛰었는데 본인 몫은 충분히 했다. 앞으로 기대되는 선수다”라고 전하며 향후 리그에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