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스즈키컵 결승 시청률 진기록, 2018년 케이블 스포츠 콘텐츠 중 최고

  • 기사입력 2018-12-12 10: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국내팬들에게도 큰 관심을 받고 있는 박항서 감독. [사진=SBS스포츠]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노진규 기자] 10년 만의 우승컵 탈환을 목표로 하는 박항서 감독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1일 SBS스포츠에서 생중계 한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결승 경기는 4.70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프로야구를 포함해 2018년 케이블 채널에서 방송된 스포츠 장르의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이다.

프로그램 시청률에서 프리뷰 내용 등을 제외하고 순수하게 경기 시간으로만 산정한 시청률은 더욱 높았다. 킥오프부터 종료까지의 시청률은 5.247%로, 5%대 시청률마저 넘었다. 순간 최고시청률은 경기가 종료되기 직전까지 상승세를 그리다 7%대를 돌파했다. 경기종료를 향해 가던 후반전 막바지 분당 시청률은 7.003%까지 치솟았다.

스즈키컵 결승 1차전이 기록한 5%에 육박하는 시청률은 예상을 훨씬 웃도는 수치다. 2018년 프로야구 최고시청률 매치인 KIA타이거즈와 롯데자이언츠 경기(4.128%)는 물론, 2018년 케이블 채널에서 방송된 그 어떤 스포츠 장르의 콘텐츠보다도 높았다. 이는 2010년 이후 케이블 채널에서 방송된 모든 스포츠 콘텐츠를 통틀어 최고의 기록이다. 심지어 당일 동 시간대 방송된 일부 지상파 드라마까지 제치는 기염을 토했다.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돌풍이 몰고 온 시청률 상승세는 그 어떤 경기보다 가파른 경향을 보여 더욱 눈길을 끈다. 스즈키컵 베트남 경기는 조별예선에서 1%대 시청률에 진입한 이후, 준결승전 1차전에서 1.482%, 2차전에서 2.558% 시청률을 보이며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한편, 베트남 대표팀은 결승 1차전에서 말레이시아와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경기를 마무리 했다. 15일(토) 밤 9시 30분에 펼쳐지는 2차전 경기를 통해 우승컵의 향방이 결정된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