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프로야구] ‘홈런 3방’ 삼성, LG 꺾고 3연패 탈출

  • 기사입력 2018-09-14 22: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투런홈런을 포함해 3타점을 올리며 팀의 승리를 이끈 박한이. [사진=KBO]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김동언 기자] 삼성이 홈런 3방을 앞세워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삼성은 14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LG와의 경기에서 6-1로 승리했다. 삼성은 7회 말 김상수의 안타로 KBO 최초 팀 통산 65,000루타를 달성했다.

삼성의 첫 번째 홈런은 2회 말에 나왔다. 1사 1루의 상황에서 박한이가 선발투수 헨리 소사의 초구를 밀어 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선제 투런홈런(시즌 7호)을 때려냈다. 뒤이어 나온 최영진은 소사의 초구를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시즌 3호)을 뽑아내며 두 타자 연속 백투백 홈런을 완성시켰다.

5회 말 삼성의 세 번째 홈런포가 터졌다. 1사 1루의 상황에서 나온 박해민은 소사의 4구째를 잡아당겨 우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홈런(시즌 6호)을 터트렸다. 이 홈런으로 소사는 올 시즌 최초로 한 경기 3개의 피홈런을 허용했다.

삼성의 선발투수 고졸루키 양창섭은 7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2사사구 3탈삼진 1실점 완벽투를 펼치며 시즌 6승째를 따냈다. 특히 데뷔 첫 7이닝 투구에 성공하며 시즌 첫 번째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뒤이어 우규민과 권오준이 1이닝씩을 막아내며 삼성의 리드를 지켜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