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프로야구] '노수광 역전 결승타' SK, 6연승

  • 기사입력 2018-04-19 22: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9회초 역전 적시타로 팀에게 승리를 안긴 노수광.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김철준 기자] SK 와이번스가 kt 위즈와의 경기에서 노수광의 역전 결승타로 6-5,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SK는 19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kt와의 경기에서 9회초 노수광의 역전 2타점 적시타로 승리했다. kt와의 주중 3연전을 모두 쓸어가며 신나는 6연승을 질주했다.

전날 경기와 마찬가지로 SK가 1회초부터 리드를 잡았다. 2번 타자 한동민이 중견수 앞 안타로 출루했다. 다음 타자는 SK의 홈런 군단을 이끄는 최정. 최정은 명성에 걸맞게 첫 타석부터 홈런을 때려냈다. 좌측 담장을 남기는 투런포로 간단히 2-0. 로맥이 볼넷으로 출루했지만 후속 타자들이 모두 아웃되며 추가 득점은 만들지 못했다.

kt는 1회말 공격에서 바로 1점을 만회했다. 강백호와 로하스가 모두 볼넷을 얻어내어 1사 1, 2루의 찬스를 만들었다. 4번 타자 윤석민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전날 2타점을 기록한 유한준이 뜨거운 타격감을 이어갔다. 좌익수 앞 안타로 강백호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홈런 공장' SK 타선은 3회에 다시 힘을 냈다. 최정이 1루에 진루한 1사 찬스에서 이번에는 로맥이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쳤다. SK가 4-1, 3점 차로 달아났다.

산체스에게 막히던 kt 타선은 6회 폭발했다. 선두 타자로 나온 로하스가 산체스의 초구를 받아쳐 2루타를 생산했다. 이어 윤석민이 좌전 안타로 무사 1, 3루의 동점 찬스를 만들어냈다. 여기서 다시 유한준의 타격감이 빛났다. 산체스의 4구를 중견수 쪽 담장을 넘기는 동점 3점 홈런을 날렸다. 순식간에 4-4 동점이 되었다.

분위기를 탄 kt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다음 타자로 나온 박경수가 백투백 홈런을 치며 5-4로 역전을 만들어냈다. 황재균마저 안타로 출루하자 SK는 산체스를 내리고 서진용을 마운드에 등판시켰다. kt는 후속 타자들이 힘을 쓰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SK는 역전에 성공했다. 대타로 교체된 정진기가 안타로 기분 좋게 이닝을 시작했다. 이재원의 희생번트로 1사 2루의 동점 찬스. 최항이 몸에 맞는 볼로 진루하며 1사 1, 2루. 여기서 SK는 대타 찬스를 썼고 최승준이 안타를 치며 1사 만루의 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김성현이 뜬공으로 아웃되며 만루 찬스가 무산될 상황이 됐다. 이 절체절명의 순간에 노수광이 중견수 앞 안타로 정진기와 최항을 홈으로 불러들이며 6-5로 역전에 성공했다.

SK 한동민이 아쉽게 아웃되며 이제는 kt가 끌려가는 상황에서 9회말 마지막 공격에 임했다. 로하스와 윤석민이 모두 아웃된 상황에서 타격감이 좋은 유한준이 다시 안타를 치며 출루했다. 대주자로 나선 심우준이 도루를 성공하고 박경수는 고의 4구로 진루했다. 2사 1,2루의 상황. KT는 대타로 나선 배태랑 이진영이 2루 땅볼로 아웃이 되며 무릎을 꿇고 말았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