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평창] '넘어진 대한민국' 서이라 1000m 쇼트트랙 동메달

  • 기사입력 2018-02-17 21: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결승전서 넘어진 서이라와 임효준 선수.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임효준과 서이라가 남자 쇼트트랙 1000m 결승서 동시에 넘어지는 불운을 당했다. 다행히 서이라는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서이라와 임효준은 17일 밤 강릉아이스아레나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결승에서 넘어지는 바람에 제대로 된 레이스를 못 펼쳤다. 서이라는 뒤늦게 일어나 끝까지 레이스를 이어가 동메달을 획득했다.

둘은 나란히 3, 4번째로 시작했다. 4바퀴를 남기고 서이라가 3위, 임효준이 4위에 위치했다. 하지만 변수가 생겼다. 1바퀴를 반을 남기고 서이라와 샤오린이 뒤엉켜 넘어졌고, 뒤따라 오던 임효준도 함께 넘어지며 아쉬움을 삼켰다.

금메달은 1분 24초650의 기록으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사무엘 지라드(캐나다)가 차지했고, 이어서 존 헨리 크루거(미국)가 1분 24초864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아쉬움을 삼키며 동메달을 차지한 서이라와 넘어지는 불운으로 완주에 만족해야했던 임효준은 20일 19시 45분 남자 쇼트트랙 500m에서 명예회복에 나선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