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탁구] ‘중고탁구에 보람을 느낀다’ 보람그룹, 중고탁구연맹에 2년 연속 후원

  • 기사입력 2018-01-03 16: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협약식을 마치고 함께 한국중고탁구연맹과 보람그룹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중고탁구연맹]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유병철 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상조회사(보람상조)를 운영하는 보람그룹이 2년 연속 중고탁구를 대대적으로 후원한다.

보람그룹은 3일 보람상조 천안연수원에서 ‘보람그룹-한국중고등학교탁구연맹 2018년 후원 협약식’을 열었다. 지난 해 중고탁구연맹에, 아마추어 주니어스포츠로는 이례적으로 큰 1억 원을 후원했고, 이번에 규모를 1억 2,000만 원으로 올려 다시 계약한 것이다. 이로써 중고탁구연맹(회장 손범규)은 지난 해에 이어 주니어육성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

최철홍 회장이 탁구동호인인 보람그룹은 중고연맹 후원을 물론이고 보람상조배 생활체육탁구대회(연 2회) 개최 등 2016년 보람할렐루야탁구단 창단 당시의 약속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는 보람상조의 신수홍 대표와 보람그룹 임직원, 손범규 회장과 중고탁구연맹 관계자, 보람할렐루야탁구단의 최치영 단장 및 선수들이 참석했다. 경영 일정으로 참석치 못한 최철홍 보람그룹 회장도 신수홍 대표를 통해 탁구발전을 위한 각별한 의지를 전했다. 최 회장은 “한국중고탁구연맹과 2년 연속으로 후원 협약을 진행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보람그룹의 나눔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탁구인재 육성과 대한민국 탁구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후원과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미지중앙

한국중고탁구연맹의 손범규 회장이 보람그룹의 후원에 대해 감사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한국중고탁구연맹]


중고등학교탁구연맹은 1억 2,000만 원 중 7,000만 원은 연맹 소속 선수, 지도자의 해외 오픈 대회 파견에 지원할 계획이며, 2,000만 원은 선수 및 지도자에게 장학금 및 격려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나머지 3,000만 원은 중고탁구연맹의 임원 선수 지도자 경쟁력 강화(세미나, 교육 등)에 사용된다.

손범규 회장은 “최순실 국정농단 이후 국내 스포츠계는 후원을 받기가 참 어려워졌다. 그래도 사람이 희망이고, 뜻있는 곳에 길이 있다고 보람그룹이 탁구계에 따듯한 마음을 전해줘 진심으로 감사한다. 선수와 지도자들의 경기력 향상과 사기진작, 복지향상을 위해 잘 사용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