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프로농구] '에드워즈 41득점' 오리온, 연장 접전 끝 삼성에 진땀승

  • 기사입력 2017-12-05 21: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연장에만 15점을 몰아치며 팀의 승리를 이끈 오리온 에드워즈. [사진=KBL]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배성문 기자]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가 연장까지 가는 긴 승부 끝에 서울 삼성 썬더스를 잡고 시즌 5승째를 거뒀다.

고양 오리온은 5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의 경기를 100-99로 승리했다. 오리온의 저스틴 에드워즈는 KBL 데뷔 이래 개인 최다인 41득점(3점슛 2개 7리바운드 3어시스트 4스틸)을 폭발시키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4쿼터 승부처에서 오리온의 에이스 센터인 버논 맥클린(18득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이 부상으로 코트를 떠났다. 맥클린의 부상은 오리온에게 전화위복이 됐다. 에드워즈의 득점포가 4쿼터와 연장에서 폭발하며 팀의 승리까지 가져간 것이다. 특히 에드워즈는 연장전 오리온의 공격을 도맡으며 연장전 전 득점(17점) 중 15점을 책임지며 팀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경기는 엎치락 뒤치락했다. 1쿼터를 15-18로 뒤졌던 오리온은 에드워즈가 뛰기 시작한 2쿼터부터 역전에 나섰다. 중심은 물론 맥클린이었지만 에드워즈가 스틸에 이은 득점 등으로 분위기를 이끌어 갔다. 최진수(18득점 3점슛 2개 5리바운드 2어시스트)도 3점슛 2방을 보태며 역전에 일조했다. 삼성은 리카르도 라틀리프(14득점 13리바운드 )가 일찍이 더블-더블을 기록하는 등 골밑에서 우위를 가져갔지만 실책에 발목을 잡히며 역전을 허용했다. 43-37로 오리온이 역전에 성공하며 전반을 마쳤다.

1쿼터를 거의 쉬다시피 한 에드워즈는 후반으로 갈수록 공격력이 살아났다. 3쿼터에는 자신의 KBL 무대 두 번째 3점포를 포함해 7점을 집중했다. 삼성은마키스 커밍스(12득점 3점슛 1개 4리바운드)가 10점을 몰아치며 추격해 64-66까지 따라 갔다. 하지만 에드워즈와 김강선(9득점 1리바운드 1어시스트)의 활약에 역전까지는 미치지 못했다.

4쿼터와 연장전은 그야말로 에드워즈의 독무대였다. 맥클린이 아웃된 이후 오리온의 공격은 에드워즈의 1:1 공격이 주를 이뤘다. 오리온의 4쿼터 17점 중 14점을 책임지며 역전과 재역전을 거듭한 끝에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이 과정에서 삼성의 라틀리프를 파울 트러블에 빠뜨렸다. 에드워즈는 연장에서도 3점슛 1개를 포함해 15점을 몰아쳤고, 끝내 라틀리프까지 퇴장시키며 승부의 추를 기울였다. 삼성은 이관희(11득점 3점슛 1개 2리바운드 4어시스트)의 연속 6득점과 김동욱(21득점 3점슛 4개 2리바운드 3어시스트 3스틸)의 장거리 3점포로 마지막까지 오리온을 추격했지만 끝내 마지막 슛을 성공시키지 못하며 4연승 도전에 실패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