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야구 새싹들의 열전' 2017 경기도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성료

  • 2017-07-17 11:12|정아름 기자
이미지중앙

꿈나무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한 도봉구유소년야구단. [사진=대한유소년야구연맹 제공]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아름 기자] 2017 경기도 전국유소년야구대회가 성황리에 종료됐다.

지난 6월 24일부터 7월 15일까지 주말을 이용해 경기도 연천 고대산 구장에서 치러진 이번 대회는 전국에서 선발된 64개 팀, 1,0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해 자웅을 겨뤘다. 경기도 체육회가 주최하고 대한유소년야구연맹과 경기도야구소프트볼협회가 공동 주관, 경기도와 야구용품업체 스톰이 후원했다.

꿈나무리그(초4~초5) 결승전이 백미였다. 지난 5월 양구대회 결승전에서 만났던 도봉구유소년야구단과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의 ‘리벤지 매치’였다. 치열한 접전 끝에 도봉구유소년야구단이 8-5로 승리하며 지난 대회 준우승의 한을 날렸다.

새싹리그(초3 이하), 꿈나무리그, 유소년리그(초6~중1)로 나누어져 진행된 이번 대회에서 새싹리그 우승은 경기수원kt위즈유소년야구단, 준우승은 인천남동구유소년야구단이, 유소년리그 우승은 충남아산시유소년야구단, 준우승은 경기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이 차지했다.

대회 MVP는 새싹리그 오상열(수원kt위즈유소년야구단), 꿈나무리그 김상원(도봉구유소년야구단), 유소년리그 박만준(아산시유소년야구단)이 거머쥐었다. 감독상은 새싹리그 이효곤(수원kt위즈유소년야구단), 꿈나무리그 김종진(도봉구유소년야구단), 유소년리그 황민호(아산시유소년야구단)이 수상했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이상근 회장은 “우리 유소년야구 선수들에게 좋은 기회를 주신 경기도체육회와 경기도야구소프트볼협회에 우선 감사드리고 다른 지역 야구소프트볼협회에서도 이번 대회를 계기로 엘리트야구와 생활야구가 협력하는 시스템이 구축되기를 바란다. 공부하는 야구 및 생활속의 야구로 정착시키기 위해 더욱더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