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사진 한 장] 'KBL 미디어데이' 출사표 내던진 10개 구단 감독, 선수들

  • 2016-10-19 13:44|배성문 기자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배성문 기자] 19일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미디어데이에서 10개 구단의 감독과 선수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10개 구단은 오는 22일 개막을 앞두고 미디어데이를 열어 본격적인 농구 대결에 앞서 입담 대결을 펼쳤다. 대부분의 감독, 선수들은 비시즌 동안의 전력 평준화로 6강에 오를 팀을 고르는 데는 난색을 표했지만 조심스럽게 지난 시즌 우승팀인 오리온을 이번 시즌 역시 강력한 우승후보로 점쳤다. 이에 추일승 오리온 감독도 "목표는 통합우승이다. 반지 2개를 갖고 싶다."며 자신감을 드러내며 "상대는 전자랜드가 됐으면 좋겠다. 왜냐하면 이동거리가 짧기 때문"이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한편 2016-2017 KCC 프로농구는 22일(토) 고양 체육관에서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와 전주 KCC 이지스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7개월여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사진=뉴시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