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포토뉴스]김대현, 벙커샷은 띄워야~

  • 기사입력 2014-08-08 13: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스포츠(유성)=최웅선 기자]8일 열린 KPGA 코리안투어 신생대회인 제1회 매일유업오픈 J골프시리즈 대회 2라운드에서 ‘무빙데이’로 가기 위한 샷 경쟁이 펼쳐졌다. 일본골프투어(JGTO)에서 활동하는 황중곤(22.혼마)과 이경훈(24.CJ오쇼핑)이 코리안투어 첫 승에 도전장을 내밀었고 김우현(23.바이네르)이 시즌 3승 고지를 밟기 위해 출사표를 던졌다. 김대현(26.캘러웨이) 3번홀 그린 주변에서 벙커샷 후 볼의 방향을 보고 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