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외교부, 김여정 담화에 “北 민감한 반응, 우리 노력이 영향 미쳐”
김여정 ‘독자제재’ 언급한 외교부 원색 비난에
외교부 “사이버 제재 검토 언급에 반응한 것”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 [연합]

[헤럴드경제=최은지 기자] 외교부는 2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우리 독자제재 검토에 이례적으로 민감하게 반응한 것은 그만큼 북한의 핵 개발을 단념시키려는 우리의 노력이 북한 정권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2021년 제8차 당대회에서 전술핵 등 핵 무력 개발 계획을 발표한 이후에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를 위한 도발과 우리에 대한 핵 사용 위협을 지속해 오고 있다”며 “또 7차 핵실험과 추가적인 대륙간 탄도미사일 도발도 언제든지 가능한 상황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그러한 과정에서 어떻게든 국제사회의 규탄과 제재를 피해 보기 위해 모든 기회에 책임 전가 시도를 하고 있다”며 “하지만 한반도 긴장 고조의 책임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여 우리를 직접 위협하고 전례 없는 도발을 감행하고 있는 북한 측에 있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라고 했다.

임 대변인은 “정부는 지난 10월 14일 5년 만에 처음으로 대북 독자제재를 단행한 바 있고, 그 이후에도 북한의 도발이 지속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여 추가 대북제재의 조치를 계속 검토하고 있다”며 “특히 북한이 7차 핵실험 등 중대 도발을 감행할 경우에는 사이버, 해상 등 여러 분야에서의 제재조치 부과도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우리는 이미 밝혔다”고 설명했다.

임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하에 대북제재를 강화함으로써 북한이 핵 개발을 단념하고 비핵화 협상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는 환경을 흔들림 없이 조성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이 불법적인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한민족의 미래와 전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진정성을 갖고 우리 정부의 담대한 구상에 적극 호응할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가 검토하고 있는 사이버 분야에서의 제재를 추진하게 될 경우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에 대한 국내와 국제사회의 경각심을 제고하고, 핵미사일 개발에 필요한 자금 확보를 차단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를 위해 우리 정부는 미국 등 우방국들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계속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담화를 통해 한국과 미국의 대북제재 추진을 빌미로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원색적인 표현을 동원해가며 거칠게 비난하고 나섰다. 특히 김 부부장은 우리 외교부가 독자제재를 추진하다고 밝힌 것에 대해 “제재 따위나 만지작거리며 지금의 위태로운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잔머리를 굴렸다면 진짜 천치바보들”이라고 맹비난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예전에도 외교부에 대한 언급이 있었지만 신정부 출범 후에는 처음”이라며 “북한의 핵실험 등 중대한 도발을 하게 될 경우 사이버 활동 분야에서의 제재 조치도 검토하겠다는 언급에 대해 북한이 반응을 보인 것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은 24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원색적인 표현을 동원해 거칠게 비난하고 나섰다. 자료사진. [연합]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