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1보]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비행거리 430㎞·고도 36㎞
합참은14일 “군은 오늘 오후 2시 41분께와 2시 52분께 북한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동북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탐지했다”고 밝혔다. 자료사진.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이 또다시 탄도미사일 무력시위에 나섰다.

합동참모본부는 14일 “군은 오늘 오후 2시 41분께와 2시 52분께 북한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동북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탐지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어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 비행거리는 약 430㎞, 고도는 약 36㎞로 탐지했다”며 “세부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또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난 11일 극초음속미사일이라고 주장한 시험발사 이후 사흘 만이며, 올해 들어 벌써 세 번째다.

북한의 이번 발사체는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 또는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KN-24일 가능성이 거론된다.

KN-23 개량형의 경우 최대 사거리 600㎞ 이상으로 추정되는데 남한 전역은 물론 일본 일부 지역까지 도달 가능하다.

특히 활강 및 상승의 풀업(pull-up) 기동 특성도 갖는다.

전술지대지미사일 KN-24는 사거리 400㎞ 이상으로 KN-23과 마찬가지로 핵탄두 탑재가 가능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