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관진 국방장관 "접적지역 경계작전 시스템 보강할 것"
[헤럴드생생뉴스]김관진 국방장관이 11일 북한군 귀순 과정에서 군 경계태세 허점이 노출된 것에 대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접적지역 경계작전 시스템을 보강하라”고 지시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5시30분부터 1시간가량 전국 작전지휘관들을 대상으로 화상회의를 소집, 북한군 귀순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강하게 질책했다.

그는 “작전지휘관들이 큰 책임감과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며 “병력·감시장비 운용을 포함한 접적지역 경계작전 시스템의 근원적인 보강 대책을 조기에 마련해 추진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그는 또 “이번 사건을 계기로 우리 군이 보다 완벽한 대비태세를 확립해 국민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하도록 사명감을 가지고 본연의 임무에 전념해달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마지막으로 “이번 사건에 대한 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책임자를 엄중히 문책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 장관을 청와대로 불러 최근 북한 귀순병사가 우리 최전방 경계 소초에 올 때까지 발각되지 않았던 사실에 대해 강하게 질책했다.

이 대통령은 “철저히 조사해 책임자들을 엄중히 문책하고 경계시스템 전반을 재점검해 근본적인 보강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 대통령과 김 장관이 책임자 엄중 문책을 강조하면서 이번 북한군 병사 귀순과정에서 제역할을 다하지 못한 책임자들에 대한 처벌의 범위와 징계 수준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