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뮤지컬 ‘헤드윅’, 의정부 공연으로 12번째 시즌 피날레 장식

  • 기사입력 2020-01-13 09: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쇼노트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정선 기자] 뮤지컬 ‘헤드윅’이 1월 18일과 19일 의정부 공연을 끝으로 열두 번째 시즌의 막을 내린다.

지난 2005년 4월 한국 초연 무대를 가진 뮤지컬 ‘헤드윅’은 지금까지 총 열두 번의 시즌을 거치며 국내 라이선스 뮤지컬 최장기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했다.

‘헤드윅’은 과거의 아픈 상처를 딛고 음악을 통해 새로운 인생을 살고자 하는 동독 출신의 트렌스젠더 가수 헤드윅의 이야기를 모노드라마 형식으로 다룬 작품이다. 헤드윅 역의 배우들은 약 2시간 동안 평범하지 않은 자전적 이야기를 진지함과 유쾌함으로 풀어낸다.

의정부 공연에는 오만석, 마이클리, 정문성, 전동석이 헤드윅으로 무대에 오른다. 헤드윅과 함께 무대를 이끄는 이츠학 역에는 제이민과 홍서영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8월 16일부터 11월 3일까지 서울 종로구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한 ‘헤드윅’은 이후 대구, 이천, 군산, 강릉, 김해, 부산, 춘천을 거쳐 의정부에서 열두 번째 시즌의 피날레를 장식한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