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상복 없는 정재영 빈손에 시상식 홀대 논란…불참 향하는 시선

  • 기사입력 2019-12-31 04: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재영이 '2019 MBC 연기대상'에서 무관에 그쳤다.

전날(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열린 ‘2019 MBC 연기대상’에서 '검법남녀2'의 주인공 정재영이 무관에 그치는 이변이 연출됐다.

'검법남녀2'는 올해 MBC 드라마 중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해 주요 부문 수상이 유력할 것으로 보였으나 뚜껑을 열어보니 전혀 다른 양상이 펼쳐졌다. 오만석과 노민우가 각각 우수상과 신스틸러상을 받으며 2관왕에 그친 것에 이어 정재영은 빈손으로 시상식을 마친 것이다.

수상자로 호명되지 않은 정재영은 이날 시상식에 불참했다. 정재영의 불참과 맞물려 무관까지 이어지자 '검법남녀2' 홀대 논란에 불이 지펴진 모양새다.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잡았으나 정작 상을 놓치면서 찬밥 논란이 거세지는 가운데 정재영의 시상식 불참과 연관지어 바라보는 이들도 늘고 있다.

한편 이날 대상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조장풍 역을 맡은 배우 김동욱이 차지했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