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성훈, 실족사 가능성 대두…갑작스런 소식에 팬들 당혹

  • 기사입력 2019-11-23 18: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한화이글스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한화 투수 김성훈이 사망했다. 경찰은 실족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23일 스포츠서울은 단독 보도를 통해 프로야구팀 한화 이글스 소속 투수 김성훈이 사망했음을 알렸다.

구단 관계자 전언에 따르면 김성훈은 훈련을 끝마친 뒤 광주로 이동했으며 건물 옥상에서 추락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소식과 함께 이번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음도 알려졌다. 사망 관련 확실한 원인과 이유 등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현재 경찰은 실족사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며 극단적 선택을 했는가에 대해서도 파악 중이다.

지난 2017년 한화에 입단하며 프로의 꿈을 이룬 김성훈은 이제 갓 약관이 넘은 촉망받는 투수였다. 이날 갑작스럽게 전해진 비보에 많은 팬들은 그를 향해 추모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