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씨네;리뷰] ‘신의 한 수: 귀수편’ 잘 만든 오락 영화가 주는 쾌감

  • 기사입력 2019-11-06 08: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스틸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장수정 기자] ‘신의 한 수: 귀수편’은 짜임새 있는 이야기로 서사적 완성도를 높이기보다는 액션과 만화 같은 캐릭터 플레이를 통해 오락적인 재미를 극대화했다. 귀수가 도장 깨듯이 위기를 넘을 때마다 게임을 클리어하는 것 같은 유쾌한 쾌감이 두 시간 내내 이어진다.

7일 개봉하는 ‘신의 한 수: 귀수편’은 바둑으로 모든 것을 잃고 홀로 살아남은 귀수(권상우 분)가 냉혹한 내기 바둑판의 세계에서 귀신같은 바둑을 두는 자들과 사활을 건 대결을 펼치는 영화다.

이번 영화는 전작인 ‘신의 한 수’에서 태석(정우성 분)에게 맹기 바둑을 가르친 존재로 언급돼 궁금증을 모았던 귀신의 수를 두는 자 ‘귀수’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다. ‘신의 한 수’의 스핀오프에 해당하는 이야기로, 귀수가 어떻게 내가 바둑 세계의 전설로 남게 됐는지 어린 시절 사연부터 차곡차곡 쌓아가며 관객들을 설득시킨다.

동생인 자신을 약점 삼아 누나에게 잔인한 행동을 가한 황덕용(정인겸 분)에 대한 복수심과 허일도(김성균 분)를 만나 내기 바둑의 귀재로 거듭나기까지, 일련의 과정들을 빠르게 집약해 보여주며 캐릭터에 대한 감정 몰입을 유도한다.

누나를 위한 복수라는 명분과 그 과정이 진부하게 느껴질 수는 있다. 그러나 ‘신의 한 수: 귀수편’은 빠른 호흡과 만화 같은 재기 발랄한 연출을 통해 서사의 단순함을 상쇄시킨다. 좁은 골목에서 펼치는 간결한 액션부터 어린 시절 악연으로 얽힌 외톨이(우도환 분)와의 처절한 사투까지, 다채로운 액션도 보는 재미를 높인다.

이미지중앙

사진=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스틸



최종 빌런 격인 황덕용에게 도전하는 과정에서 복수 대상과 연습 대상을 차례로 제거하는 귀수의 도장깨기 바둑 액션을 보고 있으면 게임을 하는 것 같은 쾌감도 느껴진다. 이길 때까지 덤비는 부산잡초(허성태 분)부터 기괴함으로 상대를 짓누르는 장성무당(원현준 분) 등 성격은 물론, 바둑 두는 방식까지 각양각색인 인물들을 마주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이 모든 과정을 혼자 소화하는 귀수는 귀신같은 바둑 실력과 화려한 액션 등 쉴 틈 없이 볼거리를 선사하며 카타르시스를 안겨준다. 귀수의 배경이 되는 서사는 신파적일 수 있지만, 감정 표현을 최대한 배제한 채 눈앞의 바둑 고수들을 이기는 데만 집중하는 귀수의 담백한 매력이 ‘신의 한 수: 귀수편’을 오락 영화로 즐기게 만든다.

귀수를 쫓아다니며 대결 상대를 물색해주는 똥 선생과의 ‘브로맨스’까지 포기하며 감정 과잉으로 흐르는 것을 방지하려 했지만, 캐릭터의 강한 면모를 보여주기 위해 힘이 들어간 연출이 곳곳에 보이는 것은 아쉬운 지점이다. 특히 장성무당(원현준 분)과 귀수가 대결을 펼칠 때는 기괴한 분위기를 강조하기 위해 장성무당의 잦은 클로즈업이 이어지는 등 톤 조절에 대한 아쉬움을 보여준 것이다.

그러나 감정적인 장면을 최대한 배제하고, 캐릭터들의 활약에만 집중하는 뚝심은 끝까지 지켜낸다. 매력적인 캐릭터 향연과 다채로운 볼거리 등 완성도 높은 오락 영화의 미덕이 고루 담겨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