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배달의민족 총주문금액 공개한 女 다이어터, "3200만원 소비"

  • 기사입력 2019-10-31 17: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SNS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배민(배달의민족) '총주문금액' 조회 서비스가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한 여성 SNS 인플루언서는 3000만원이 넘는 돈을 배달음식에 쓴 것으로 드러났다.

다이어트 브이로그로 유명세를 탄 여성 유튜버 Y씨는 31일 SNS에 '배달의민족 총주문금액' 산출 결과를 알렸다. 그는 "앞으로 배민 안 써야겠다"라며 "이 정도일줄은 몰랐다. 이조차 일부에 불과할 것"이라고 심경을 전했다.

Y씨의 배달의민족 총주문금액은 3200여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5년 간의 데이터를 합산한 결과다. 1년에 600만원 이상을 배달음식에 소비한 셈이고, 한 달 단위로 나누면 50만원 정도다.

한편 배달음식 중개 플랫폼 배달의민족 입장에서는 총주문금액 합산 서비스가 이례적인 도전이다. 자칫 이용자들 사이에서 소비를 줄이는 계기가 될 수도 있기 때문. 하지만 해당 서비스가 '배민'이란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는 적지 않은 도움이 될 전망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