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신세경 치랭스 1&1 덕에 관심받는 치랭스, 민망한 부분 가려준다고?

  • 기사입력 2019-10-22 11: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 신세경 치랭스 1&1 안다르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신세경 치랭스'가 뭘까? 치랭스 패션에 대한 네티즌의 궁금증이 증폭됐다.

치랭스는 애슬레저룩 업체 안다르가 22일 '신세경 치랭스 1&1'을 캐시슬라이드 퀴즈를 통해 홍보하면서 주목받았다.

치랭스는 말 그대로, 레깅스에 치마를 덧댄 형태의 옷이다. 레깅스만 단독으로 입을 때, 다소 민망함을 호소하던 사람들도 편하게 입을 수 있다.

덕분에 치랭스는 일상 생활에서도 편하게 입고 다닐 수 있다. 그만큼 자연스러운 패션으로 각광받고 있다.

한편 안다르는 22일 아침 10시부터 23일 아침 10시까지 '신세경 치랭스 1&1'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