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씨네;리뷰] ‘장사리’, 진정성은 보이지만…작위적 전개가 깨뜨린 몰입

  • 기사입력 2019-09-20 17: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스틸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장수정 기자] 두려움이 앳된 얼굴에 묻어있는 ‘장사리’의 학도병들은 그 자체로 뭉클함을 만들어낸다. 여기에 눈 뗄 수 없는 전투 장면까지 쏟아지지만, 몰입이 쉽지가 않다. 전쟁 영화하면 떠오르는 모든 것이 중구난방으로 담겨 오히려 영화를 다 본 뒤 뚜렷하게 남는 감정이 없다.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이하 ‘장사리’)은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되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영화다.

‘장사리’는 배경 설명에 시간을 쏟아 탄탄함을 강조하거나 전투 장면의 스케일을 키워 시각적 볼거리를 선사하는 블록버스터 영화가 아니다. 전쟁 영화치고는 스케일이 크지 않으며, 러닝 타임도 비교적 짧다. 학도병들이 처한 상황에만 집중해, 그들의 희생이 얼마나 안타깝고, 숭고했는지를 그리는 데 집중하는 실용적인 노선을 선택했다.

일례로 흔들리는 배 안에서 불안함을 애써 감추려는 어린 학생들의 얼굴들을 포착하고, 구명정마저 넉넉하지 않아 상륙 지점에 도달하기조차 힘든 상황을 도입부에 담으며 긴 배경 설명 없이도 열악했던 상황을 단번에 설명한다.

인물들의 사연을 통해 감정적 몰입을 이끌고, 대규모 전투신으로 눈길을 사로잡는 여느 전쟁 영화들과 달리, 본론으로 빠르게 진입하며 초반 몰입도를 높인 것이다.

이미지중앙

사진=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스틸



그러나 장점은 여기까지다. 효과적인 전개로 시선을 끈 초반 장점은 그들이 장사리에 상륙하고 본격적인 작전을 수행하면서 모두 사라진다.

반공이 아닌, 반전이 목적이라는 영화의 메시지를 보여주기 위한 기계적인 전개가 이어져 몰입하기가 힘들다. 뚜렷한 악역이 없는 이 영화는 ‘전쟁’ 그 자체가 인물들을 안타까운 상황으로 몰아넣는다. 그러나 전쟁터 한복판에서 헤어진 가족을 만나거나, 어쩔 수 없는 희생을 강요하는 어른들의 모습이 대사를 통해 작위적으로 전달되기 때문에 메시지를 강요받는 느낌이 다.

악역이 없어 감정적 몰입이 힘든 상황에서 학도병들이 그 역할을 대신 해야 했지만 이마저도 충분하지 않다. 중반이 되면서 풀어놓기 시작한 학도병들의 사연에는 한국적인 정서가 담겨 이해는 충분히 된다. 그럼에도 분대장 성필(최민호 분)의 가족이 북에서 내려올 수밖에 없었던 사연이나 형제가 많아 어머니의 사랑을 받지 못해 삐뚤어졌던 하륜(김성철 분), 대를 이어야 할 오빠를 대신해 전쟁에 떠밀린 종녀(이호정 분) 등 사연 대부분이 긴 독백 대사를 통해 전달돼 작위적이다.

여기에 최민호는 다소 어설픈 연기로 몰입도를 더욱 떨어뜨린다. 김성철도 무난하게 안정적으로 감정 연기들을 소화하지만, 눈길을 끌만한 명장면을 만들어내지는 못한다. 꽤 큰 역할과 중요한 장면들이 주어졌지만, 큰 인상을 남기지는 못한 것이다.

단순화한 선악의 대결 없이, 전쟁 그 자체의 아픔에 집중한 ‘장사리’의 의도는 좋았지만, 후반부 억지 신파로 메시지를 작위적으로 담은 것이 문제인 셈이다. 초반 20분의 강렬함이 끝까지 이어지지 못해 아쉬움이 남는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