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초점] 유승준·MC몽, ‘군 기피자’들의 굳건한 ‘의지’란

  • 기사입력 2019-09-19 09: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제공=SB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채윤 기자] 유승준과 MC몽의 공통점은 ‘군 미필자’다. 정확히는 ‘군 기피자’다. 병역 기피 의혹 논란을 낳은 이들의 선택은 지금까지 주홍글씨처럼 활동을 가로막고 있다. 하지만 이들의 ‘의지’는 굳건하다. 유승준은 한국 입국 의지, MC몽은 활동 복귀 의지다. 우연처럼 유승준의 인터뷰가 공개돼 논란이 될 때, MC몽의 공식 복귀 소식이 들려왔다.

유승준은 지난 17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과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을 둘러싼 병역기피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유승준은 “나는 군대를 가겠다고 내 입으로 솔직히 처음으로 이야기한 적이 한 번도 없다. 일이 끝나고 돌아오는 길에 아는 기자분이 ‘너 이제 나이도 찼는데 군대 가야지?’라고 해서 ‘네. 그럼 가게 되면 가야죠’라고 아무 생각 없이 이야기를 했다. 그런데 그다음날 ‘유승준 자원입대 하겠다’라는 기사가 1면에 나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지금 생각해보면 잘하려는 마음에 좀 떠밀렸고 기정사실이 돼버렸다. 거기가 대놓고 ‘다시 결정하겠습니다’ 이렇게 말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며 “진짜 가려고 했으니까 그랬다. 그래서 회사와 갈등이 많았다. 나는 그때 진짜 (군대에)가려고 했고, 그 약속은 진심이었고, 약속을 이행하지 못한 건 맞지만 처음부터 뒤에서 시민권 딸 거 다 따고 ‘가겠다’고 한 건 아니다. 난 그런 비열한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울먹거렸다.

유승준은 활발하게 활동을 할 당시 군 입대에 대한 질문이 나올 때마다 “대한민국 남자라면 다 겪는 일이기 때문에 안 좋다고 생각 안 한다” “법은 어긴다던지 편법을 사용할 생각은 없다” 등의 발언으로 군 입대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비쳤다. 하지만 유승준에 따르면 결국 아버지와, 목사의 권유로 자신이 한 말을 이행하지 못했다. 17년 만에 해명할 수 있는 기회에서는 결국 ‘남 탓’을 먼저 하며 나중에서야 본인에게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유승준은 대중이 분노하는 지점을 아직도 파악하지 못한듯 했다. “한국은 내 정체성이고 뿌리다”라며 한국에 대한 그리움을 호소하면서도 정작 군입대 의지 표명 후 미국 시민권을 선택한 본인 행동에 대한 반성과 진정된 사과는 없었다. 17년 만의 지상파 인터뷰는 시청률과 시청자들의 분노만 올려준 꼴이 됐다.

이미지중앙

사진제공=밀리언마켓


2010년 고의 발치 및 공무원 시험 허위 응시로 인한 병역기피 혐의를 받은 MC몽은 최근 새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10월 컴백을 확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또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며 팬들과 만날 것을 예고했다.

고의 발치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허위 입영 연기 사유에 대해서는 유죄를 인정받아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사회봉사 120시간 이상을 선고받은 바 있는 MC몽은 논란 후에도 지속적으로 ‘병역 기피자’라는 꼬리표를 달며 음악활동을 해오고 있다.

이런 MC몽의 사례를 보면 유승준은 억울할 수밖에 없다. 범법자가 아님에도 ‘괘씸죄’로 인해 17년간 한국 땅을 밟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범죄를 저지른 연예인들이 복귀를 하는 일이 종종 일어나면서 유승준을 향한 동정론까지 생기고 있지만 국민의 정서에 반한 그의 행동은 아직도 용서받지 못하고 있다.

MC몽은 유승준에 비하면 자유롭다. 법에 위반하는 ‘죄’를 지었음에도 간간이 음악활동, 콘서트를 하며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괘씸죄를 유발한 자와 진짜 법을 위반한 자는 이처럼 다른 길을 걷고 있다. 같은 듯 다른 행보를 보이는 이들은 복귀, 활동이 간절하겠지만, 대중에게는 분노만 더 안겨주는 존재로 전락한 지 오래다. 하지만 당사자들은 이런 부분을 여전히, 아직도 깨닫지 못한 듯하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