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슬기, 오연서 이어 구혜선 인스타에 답 내놔…실명 거론 안됐지만

  • 기사입력 2019-09-04 17: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구혜선 SNS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배우 안재현과 익명의 여배우 간 염문설이 불거지고 있다. 이에 해당 여배우로 지목된 김슬기와 오연서가 입장을 전했다.

4일 구혜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남편 안재현이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 출연 중인 한 여배우와 염문설에 휘말렸음을 주장하는 글이 게재됐다. 이는 구혜선이 안재현에게 결별 사유가 있음을 주장하면서 언급돼 논란이 불거졌다.

다수 매체가 해당 내용을 다루기 시작하자 염문설에 등장하는 여배우로 지목된 이들이 연이어 입장을 발표했다. 앞서 오연서는 해당 글이 게재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라며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이어 김슬기도 소속사를 통해 사실무근임을 전했다. 김슬기 소속사 측은 "두 사람 사이 일과 전혀 관계 없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구혜선은 김슬기와 오연서의 입장 발표 후 침묵을 유지 중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