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홀랜드에서 솜혜인까지, '스물셋' 남녀 스타 性 정체성의 자신감

  • 기사입력 2019-08-13 17: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솜혜인·홀랜드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20대 초반의 동갑내기 가요계 남녀 스타가 남다른 성 정체성을 잇따라 덤덤하게 공개했다. 남자 가수 홀랜드에 이어 솜혜인이 여성 가수로서는 최초로 커밍아웃의 주인공이다.

13일 엠넷 '아이돌 학교' 출신 가수 솜혜인(23)이 양성애자임을 공식 인정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그는 이날 SNS를 통해 "동성연애를 하고 있고 현재 여자친구가 있다"라는 글을 썼다. 양성애자임을 암시하는 발언 내용이 기사화된 뒤 성 정체성을 공식적으로 밝힌 셈이다.

이러한 솜혜인의 커밍아웃은 역시 동성애자임을 밝혔던 동갑내기 남성 뮤지션 홀랜드와도 맞닿는 행보다. 홀랜드는 지난 2018년 1월 디지털싱글 '네버랜드'를 내고 데뷔하기 전부터 동성애자란 사실을 공개해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후 동성애 코드를 담은 뮤직비디오와 화보 등을 공개하며 당당히 성 정체성을 대변해 왔다.

공교롭게도 같은 스물 세 살 솜혜인과 홀랜드는 국내 가요계 남녀 스타 중 최초로 커밍아웃을 한 사례로 이름을 올렸다. 방송인 홍석천이 2000년 커밍아웃을 한 지 19년이 지난 지금 이들의 정체성은 이전보다 한결 '평범'해졌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