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초점] 혜리, ‘동생 쇼핑몰 홍보’...영악하게 해냈다

  • 기사입력 2019-07-08 17: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놀라운 토요일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진선 기자] 걸스데이 출신 혜리가 동생 쇼핑몰을 홍보하는데 성공했다. 무지와 영악함 사이에서, 완벽하게 대중에게 알렸다. 그는 동생 쇼핑몰을 방송에서 거론해 논란을 일으키더니, 문제를 직시하기는커녕 오히려 자신의 SNS에 자축해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결과는 성공적이다. 쇼핑몰 이름은 8일 포털사이트에 꾸준히 이름을 올리고 있다.

6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서 혜리는 동생이 운영하는 쇼핑몰을 ‘대놓고’ 종이에 써서 방송에 내보냈다. 그리고 당당하게 “동생 쇼핑몰 이름이다. 내가 투자를 했다”라고 말했다. 자신의 잘못을 인지하지 못한 혜리는 자신의 SNS에 “실검이라니, 축하해 내 동생”이라고 다시 한번 홍보를 했다. 논란에 중심에 섰는데 ‘축하해’라니, 혜리의 이러한 행동은 ‘정말 몰랐을까’라는 의문을 들게 한다.

이에 소속사는 8일 “혜리의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드린다. 방송의 재미를 위해 했던 말이지만 그로 인해 논란과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미처 하지 못했다. 인지하고 반성하며 이후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보다 신중하게 행동할 것이다. 의도치 않았더라도 이로 인해 불편을 느낀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 드린다”라고 공식 사과문을 냈다. 하지만 소속사가 언급한 ‘방송의 재미’라는 표현은 다시 고개를 갸우뚱하게 한다. 과연 누구를 위한 재미이고 불편함일까. 누군가에게 홍보는 절실하고 절박한 수단일 수 있다. 하지만 혜리는 자신의 유명세를 이용해 동생의 쇼핑몰에 힘을 보탠 셈이다.

물론 앞서 박명수는 자신의 매니저가 운영 중인 가게에서 ‘무한도전’ 촬영을 진행했고, 이영자는 자신이 홍보모델인 치킨을 ‘밥블레스유’에서 선보여 논란이 된 적 있다. 하지만 혜리처럼 영악하게 자신의 이름을 이용해 논란을 키우진 않았다.

혜리의 이러한 행동은 PPL이라는 범주 안에 넣을 수도 없다. PPL은 받아들일 수 있는 스토리 안에서 존재하는 것이지만, 혜리는 ‘단순광고’를 위해 방송의 흐름을 깼고, 시청자들을 기만했다. 몰랐다면 무지한 것이고 알았다면 영악한 것이다. 혜리는 자신의 이름값을 동생 쇼핑몰 홍보에 적극 활용한 것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