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이규한, "'서울메이트3' 메이트, 도벽만 없길 바란다"

  • 기사입력 2019-07-01 12: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제공=tvN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 함상범 기자] 배우 이규한이 ‘서울메이트3’에서 도벽 없는 손님을 원한다고 말했다.

tvN ‘서울메이트3’ 제작발표회가 1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소재 임페리얼 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개그맨 최성민의 진행으로 방송인 오상진, 김소영, 붐, 유라, 배우 이규한, 박상혁 CP와 황다원 PD가 참석했다.

이날 이규한은 방송 출연 계기를 묻는 질문에 “대인 관계가 넓은 편이 아니었다. 한국에서도 보는 사람과 보는 편이었는데, 새로운 인연을 맺는 것도 좋겠다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촬영 전인데, 어떤 분이 오든 새롭게 맞을 준비가 있다”며 “도벽만 없는 분이면 되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드라마와 예능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는 이규한은 ‘서울메이트3’에서 마치 ‘무균실’을 연상케 하듯 깨끗한 클린하우스를 자랑한다. 평소 화려한 입담을 자랑하는 그는 외국인 메이트와 담다른 케미를 선보일 전망이다.

다른 출연진과 달리 아직 유일하게 촬영을 하지 않은 이규한은 “진짜로 원하는 메이트가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생각을 계속 해봤는데 내가 외국 여행 가면 좀 강행군을 하는 스타일이다. 이왕 갔으니까 많은 걸 보고 느끼자는 취지에서 강행군을 한다”며 “그나마 기대를 하는 부분은 체력이다. 체력이 좋아서 오신 시간 안에 최대한 많은 것을 경험하고 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울메이트’는 대한민국 셀럽들이 직접 외국인 메이트를 자신의 집에 맞이하고 함께 머물며 즐기면서 추억을 쌓아나가는 ‘동거동락’ 프로그램이다. 시즌1에서는 총 10명의 스타 호스트와 12팀의 외국인 메이트가 서울 탐험에 나섰고, 시즌2에서는 핀란드, 필리핀 입성기 등 더욱 풍성해진 여행 이야기를 담았다. 이번 시즌3에는 새로운 MC군단과 함께 다양한 직업군의 해외메이트들 등 서로 다른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메이트3’는 1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