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4억원 빚진 슈, ‘건물마저 가압류’

  • 기사입력 2019-06-29 14: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 함상범 기자] 상습도박 혐의로 물의를 빚은 바 있는 걸그룹 S.E.S 슈(본명 유수영)가 4억원 가량의 빚을 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채권자 박 모씨로부터 자신의 건물을 가압류 당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유수영은 지난 2019년 4월 채권자 박 모씨로부터 경기도 화성시 소재 건물을 가압류를 당했다.

박 씨와 유수영은 현재 서울중앙지방법원(민사25부)에 3억 5000만원의 반환을 요구하는 대여금청구 소송이 진행 중이다.

2017년 두 사람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소재의 카지노장에서 만나 친분을 가졌다. 유수영은 카지노장 이용을 하던 중에 박 씨로부터 약 4억 원 가량의 빚을 졌으며, 이 과정에서 유수영이 빚을 갚지 않자 가압류 및 민사소송을 진행하게 됐다. 건물을 가압류를 하게 된 이유는 유수영이 살고 있던 집을 2019년 3월 4억 원에 매매 해서 집에 대한 가압류를 할 수 없어서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수영과 박 씨가 민사 소송 중인 가운데 양 측은 팽팽히 맞서고 있다.

유수영 측은 채권자가 도박을 용도로 돈을 빌려준 것이기 때문에 불법원인급여의 형태를 갖고 있어 변제할 이유가 없다는 주장을 내세우고 있다. 또한 박 씨가 1800%의 이자율을 요구했기 때문에 갚을 수가 없다는 주장도 하고 있다.

박 씨 측은 유수영이 이용한 카지노는 강원랜드 등 국가에서 허용한 카지노장에서 돈을 빌려준 것이고, 유수영이 일본인이기 때문에 카지노 이용이 불법이 아니라는 측면에서 불법원인급여라고 할 수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이자율에 대해 차용증을 쓴 것도 없고, 이자를 그렇게 요구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