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일본지진, 히로시마 원자폭탄 폭발력과 맞먹는 세기

  • 기사입력 2019-06-18 23: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일본 지진 위치 (자료=일본 기상청)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일본에서 규모 6.8의 강진이 발생해 일본 정부가 수습에 나섰다.

18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저녁 10시 22분경 일본 혼슈 야마가타현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지는 일본 혼슈 북쪽 바다로 추후 쓰나미 발생 가능성이 있다.

규모 6.0~6.9 지진은 최대 160km에 걸쳐 건물들을 파괴하며 1년에 약 120건 발생된다고 알려진다. 또한 도서 '재미있는 화산과 지진 이야기'에서는 규모 6.0의 지진은 1945년 히로시마에 떨어진 원자폭탄의 폭발력과 맞먹는 세기라고 전했다.

현재 지진에 따른 쓰나미 우려가 거센 상황으로 일본 기상청은 '쓰나미 주의보'를 발령했다. 또한 일부 토로의 통행이 금지됐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