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뜨거운 여름은 끝났나"…잔나비 학교 폭력 논란에 누리꾼 "제명"vs"사실 확인 필요"

  • 기사입력 2019-05-24 16: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잔나비 학교 폭력 논란에 누리꾼 '비난'
-잔나비 멤버, 학교 폭력 가해자?

이미지중앙

사진=잔나비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그룹 잔나비 멤버가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잔나비 멤버의 과거를 폭로한 네티즌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잔나비 멤버와 동창임을 밝히며 "나는 다른 친구들보다 말이 살짝 어눌해 괴롭힘 속에 학창시절을 보냈다.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치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내 사물함에 장난을 치는 건 기본이었다"며 학교폭력을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이어 "도저히 그 학교를 다닐 수 없어 전학을 가고 정신과 치료도 받으며 견뎌내고 잊기 위해 노력했다"며 "이런 밴드가 내가 사는 지역의 홍보대사가 되고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은 나에게 정말 큰 고통"이라고 토로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게 사실이라면 당연히 제명 되어야한다고 본다" "친구를 괴롭히는 건 비겁한 행동일 뿐이다. 꼭 그 댓가를 받게 된다"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아직 사실 확인이 되지 않았다. 양쪽 의견을 들어봐야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잔나비 소속사는 이와 같은 논란에 대해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