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티몬 사은품데이 "과소비 조장" 볼멘 소리…실제 ‘속’ 들여다봤더니

  • 기사입력 2019-04-04 10: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티몬 사은품데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혜택이 오히려 과소비를 조장하는 꼴이다?

티몬 사은품데이 실시 후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4일 티몬 사은품데이에 일부 네티즌이 이용자들의 과소비를 조장한다는 불만을 내놓고 있다.

이날 행사 상품들에는 저마다 조건에 따른 혜택이 따라 붙고 있다. 예를 들어 수분크림 하나를 사면 또 하나를 얹어주는 형식. 공기청정기도 마찬가지라 이득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하나의 가격에 두 개의 상품을 얻을 수 있다는 점에도 "어쩐지 꺼림칙한 기분이 든다"는 이용자들 의견이 다수 포착되고 있다. 이같은 혜택을 누리려면 사지 않아도 될 물건 혹은 예상보다 많은 양의 물건을 구입해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 티몬 사은품데이 상품에는 두 개를 구매해야 하나를 얹어주는 상품을 다수 볼 수 있다. 한 화장품의 경우 6종을 사야 1개를 얹어주고, 세제 역시 대용량 두어 개에 작은 용량의 세재를 얹어주는 모양새다.

지금까지 타 쇼핑사이트와 다를 바 없어 보이지만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사은품 때문에 사지 않아도 될 물건을 사야할 것만 같다면서 과소비를 조장한다고 볼멘 소리를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