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유시춘이 보여준 맹목적 믿음? 믿는 子에 ‘발등’ 찍힐까

  • 기사입력 2019-03-21 16: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EBS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유시춘 EBS 이사장이 아들에 내한 맹목적인 믿음을 보였다.

21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유시춘 이사장의 아들인 신모씨가 마약 밀수 혐의로 징역 3년을 받았다.

신씨의 어머니인 유시춘은 아들에 대한 굳건한 믿음을 드러냈다. 이에 유시춘은 ‘엄마’라는 이름으로 아들의 무고를 입증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여론은 그들의 편에 서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유시춘과 같은 입장을 보이는 이들도 있었지만, 대다수의 네티즌은 뒤늦게 밝혀진 유시춘의 아들에 대한 의혹에 비난을 쏟아내고 있는 모양새다.

한편 유시춘 이사장의 아들 신씨는 유시민의 조카이기도 하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