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강다니엘 측 “LM엔터에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공식)

  • 기사입력 2019-03-21 11: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강다니엘(사진=이현지 기자)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추승현 기자] 소속사와의 갈등으로 활동이 올스톱된 가수 강다니엘이 결국 법적 분쟁까지 치르게 됐다.

강다니엘의 법률 대리인 법무법인 율촌 측은 21일 강다니엘의 소속사 LM엔터테인먼트(이하 LM)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강다니엘의 변호를 맡고 있는 염용표 변호사는 “LM이 강다니엘의 사전 동의 없이 강다니엘에 대한 전속계약상의 각종 권리를 제3자에게 유상으로 양도하는 공동사업 계약을 체결하여, 전속계약을 정면으로 위반하였으므로 가처분 신청을 하게 됐다”고 이유를 밝혔다.

통상 가처분은 1~2개월 전후로 신속하게 결정이 이루어지고, 인용 결정이 나올 경우 강다니엘은 바로 독자적인 연예활동을 할 수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또 염 변호사는 “강다니엘은 상황이 법적 논쟁으로까지 가게 돼 매우 안타깝고 자신을 아껴주는 팬들에게 무척 죄송하다고 하면서, 이번 사태가 하루 속히 잘 마무리되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표시했다”며 강다니엘의 입장을 전했다.

지난 3일, 강다니엘이 LM에 계약 내용 일부를 수정할 것을 요청하며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계약을 해지하겠다는 내용 증명을 보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LM은 “회사와 아티스트 간의 오해로 생긴 부분”이라며 “전속 계약 해지에 대한 내용 증명은 아니다. 현재 적극적으로 소통해 원만한 합의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하지만 결국 법적 논쟁까지 번지며 향후 강다니엘의 행보에 대해 관심의 집중되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