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윤지오 눈물 이면, "시위 격화 우려도"…DM 말고 댓글 당부

  • 기사입력 2019-03-15 17: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윤지오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배우 윤지오가 눈물을 내비쳤다. 자신을 향한 대중의 응원에 고마워하면서도 수사 당국에 대한 성토가 함께 담긴 눈물이었다.

15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故) 장자연시 사건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이 치러졌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고 장자연 씨 성접대 의혹 당사자를 거론한 윤지오가 연단에 올랐다.

이날 윤지오는 "두 사건은 남성 권력에 의한 여성 인권 유린"이라며 "검찰은 권력층을 위한 사건 은폐에 급급한 모습을 보였다"라고 눈물섞인 고충을 토로했다. 여기에 "과거진상조사단 조사기간이 연장될 수 있게 힘을 모아 달라"라고도 강조했다.

이후 윤지오가 게시한 SNS 글에도 눈물어린 속내가 묻어났다. 그는 "촛불집회나 후원계좌 관련해 방안을 고심중이다"라며 "공격적 시위로 변질될 수 있어 방법을 모색중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DM(다이렉트메시지)가 아닌 댓글로 조언을 해주시면 여러 분들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