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지원이, 노래 아닌 몸매로...자신했던 ‘4D 엉덩이’에 가린 가창력?

  • 기사입력 2019-03-15 13: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트로트가수 지원이가 방송을 통해 빼어난 몸매를 과시했다.

지원이는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에 출연했다. 남다른 노래 솜씨도 눈길을 끌었지만, 방송 이후 네티즌은 그의 몸매에 더욱 관심을 보였다.

앞서 지원이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했을 당시에도 ‘공격적’인 몸매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박나래는 지원이에 대해 “트로트 가수 지원이는 몸이 유독 공격적이다. ‘게스트 중 몸매가 1등’이라며 자랑했다. 허리에서 엉덩이로 내려가는 라인이 그렇게 예쁘다더라”라고 전했다.

이에 지원이는 “보시는 분들이 좋아하시고 나도 마음에 든다”라고 말했고, 박나래는 “지원이가 바로 옆에 있는 조정민에 ‘걔는 발목이 두껍지’라며 디스 했다”라고 폭로했다.

당황한 지원이는 “프로그램이 왜 이러냐”라며 “그런데 조정민이 팔, 다리가 쭉 뻗진 않았다”라며 쐐기를 박았고, 조정민은 “지원이 몸매는 너무 무섭다. 남자들은 나 같은 몸매를 더 좋아한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게스트들의 몸매 대결이 그려졌고, 지원이는 “다른 게스트들 엉덩이는 2D다. 난 4D 엉덩이다”라며 S라인을 자랑해 감탄을 자아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