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박한별 측, '남편=승리 동업자' 사실 인정했으나 "할 말 없다" 선 긋기 (공식)

  • 기사입력 2019-02-22 16: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박한별(사진=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손예지 기자]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 그룹 빅뱅 승리의 동업자였던 것으로 밝혀진 가운데, 박한별의 소속사에서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이고 있다.

박한별의 소속사 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2일 본지에 이를 인정하면서도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클럽 버닝썬' 사건과 연관되었는지는 소속사에서 확인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드릴 말씀이 없다"고 선 그었다.

앞서 이날 스포츠조선은 박한별의 남편이 승리와 함께 유리홀딩스의 공동대표를 지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군 입대를 앞둔 승리가 대표직에서 물러나며 현재 박한별의 남편이 단독대표로 일하는 상태라는 것.

앞서 일각에서는 유리홀딩스가 버닝썬을 비롯해 승리가 운영한 사업체의 지주 격 회사라는 주장을 제기했었다. 그 근거로는 2017년 12월 유리홀딩스가 '버닝썬 엔터테인먼트 본사'(클럽 버닝썬 2018년 2월 오픈)라는 구직광고를 내고 경력직 재무 사원을 모집한 정황이 제시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현재 버닝썬은 경찰과 유착 관계를 맺고 마약 유통 등 불법 행위를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때문에 유리홀딩스와 버닝썬의 밀접한 관계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이번 사안에 대해 유리홀딩스 역시 책임을 피할 수 없을 터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박한별의 소속사에서는 "배우의 사생활과 관계된 건이라 밝힐 수 있는 입장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박한별은 2017년 11월 지금의 남편과 혼인신고를 올렸다. 당시 임신 4개월이라는 소식도 전해 대중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박한별과 남편은 지난해 4월 득남했다. 이후 한동안 육아에 전념하다가 오는 23일 첫 방송을 내보내는 MBC 새 주말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연출 최이섭 유범상, 극본 송정림)의 주인공을 맡아 시청자들 앞에 오랜만에 배우 박한별로 설 예정이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