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신의 한 수는 의외의 한 사람? ‘눈이 부시게’ 처음부터 역대급 시선강탈 주인공은

  • 기사입력 2019-02-12 08: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눈이 부시게’에서 의외의 신스틸러가 탄생했다.

지난 11일 첫 방송한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는 긍정적인 여론을 얻으며 순탄한 앞날을 예고했다.

앞서 ‘눈이 부시게’는 배우 김혜자와 한지민, 그리고 남주혁이 각각 쌓아갈 따뜻한 이야기로 주목을 받았다.

그런 와중 뚜껑이 여린 ‘눈이 부시게’에서 단연 돋보인 사람은 의외로 손호준이었다. 손호준은 극 중 김혜자(한지민)의 친오빠 김영수를 연기한다.

손호준은 처음부터 1인 크리에이터로서 ‘잠방’을 시도하며 잠만 자는 모습으로 모습을 비췄다. 이후로는 각종 엉뚱한 행동들과 가감 없는 언행으로 시청자들에게 폭발적인 웃음을 안겼다. 역할과 연기가 찰떡이라는 평가도 이끌어냈다.

이에 벌써부터 눈물바다가 된 ‘눈이 부시게’ 속에서 손호준이 중심을 잡을 웃음에도 기대가 쏠린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