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진태화, 뮤지컬 '빨래' 8개월 대장정 마무리

  • 기사입력 2019-01-07 11: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진태화(사진=씨에이치수박)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한수진 기자] 뮤지컬배우 진태화가 뮤지컬 '빨래' 공연을 성공리에 마쳤다.

진태화는 지난 6일 동양예술극장에서 열린 뮤지컬 '빨래'의 21차 프로덕션 마지막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몽골 출신 이주노동자 솔롱고 역을 맡은 진태화는 캐릭터와 함께 한 뼘 성장한 모습으로 관객들의 호평을 받으며 8개월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뮤지컬 '빨래'는 2003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졸업 공연으로 시작해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3,000회 이상 공연되며 대학로 스테디셀러 뮤지컬로 자리 잡은 작품이다. 서민들의 팍팍한 인생살이와 사랑을 유쾌하면서도 감동적으로 그려내 뮤지컬 배우들의 워너비 작품이기도 하다. 진태화 역시 여러 번의 오디션 도전 끝에 '빨래'에 합류했다.

꼭 하고 싶었던 작품으로 손꼽으며 애정을 전했던 진태화는 그 열정을 고스란히 무대에 쏟았다. 이미 완성도 높은 공연으로 호평 받고 있는 작품인 만큼 연습을 반복하면서 솔롱고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했고, 진태화만의 수줍지만 단단한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진태화는 흡입력 있는 연기와 탄탄한 노래로 꿈을 위해 한국에 온 순수한 몽골 청년 솔롱고의 진심을 전하며 관객들에게 웃음과 큰 감동을 선사했다.

공연을 마친 진태화는 "정말 하고싶었던 좋은 작품이라 참여할 수 있어 감사하고 행복했다. 2018년 한 해 ‘빨래’ 덕분에 좋은 분들 또한 많이 만날 수 있었고, 오래 기억에 남을 뜻 깊은 한 해였다. 오랜 기간 동안 찾아주신 많은 분들 덕분에 더 큰 책임감이 생긴 것 같다.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좋은 작품으로 찾아 뵙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