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MBC 연예대상] 안영미, 남자친구 언급 "고맙다"… 라디오로 맺은♥
이미지중앙

(사진=MBC 연예대상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손예지 기자] 방송인 안영미가 남자친구에 애정을 표했다. 29일 오후 8시 50분 서울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다.

이날 라디오 부문 신인상을 받은 안영미는 "내가 겁이 많아서 그만두겠다고 했는데 최욱이 저를 붙잡아줬다"라며 함께 수상한 파트너 최욱에게 고마워 했다.

이런 가운데 안영미는 남자친구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라디오를 통해 비연예인인 남자친구를 만난 바. 안영미는 "라디오를 통해 만난 지금의 남자친구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해 부러움을 샀다.

이날 라디오 부문 신인상에는 양요섭이 함께 받았으며, 정선희와 김제동이 우수상, 김신영이 최우수상을 각각 받았다.

한편, 이날 시상식은 방송인 전현무와 빅뱅 승리, 걸스데이 혜리가 진행을 맡았으며 생중계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이번 ‘2018 MBC 방송연예대상’은 MBC 간판예능 ‘무한도전’ 종영 후 처음 열리는 시상식이라는 점에서 시청자들의 관심이 남다르다. MBC는 지난 3월 ‘무한도전’이 시즌 종료를 알린 뒤 예능의 새 바람을 일으키고자 시도를 거듭했다.

시청자 참여형 퀴즈쇼 ‘뜻밖의 Q’와 언리얼리티를 내세운 ‘두니아~처음 만난 세계’와 같은 버라이어티부터 연예인과 매니저의 일상을 담은 ‘전지적 참견 시점’ 스타들의 군 체험기를 그린 ‘진짜 사나이 300’ 이른바 ‘집돌이’들의 동거기 ‘이불 밖은 위험해’ 등의 리얼리티, 대한민국 며느리들의 고충을 담은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법 관련 상식을 전달한 ‘판결의 온도’ 등의 교양예능까지 두루 선보였다. 이와 함께 ‘나 혼자 산다’와 ‘라디오스타’ 등이 꾸준히 사랑받으며 ‘무한도전’의 빈 자리를 메웠다.

이런 가운데 해마다 유력한 대상 수상자로 꼽혔던 ‘무한도전’의 리더 유재석이 제외되면서 올해 대상 후보에는 ‘전지적 참견 시점’의 이영자, ‘나 혼자 산다’의 박나래·전현무, ‘라디오스타’의 김구라가 공식 지명됐다. 그 중에서도 올해 특히 큰 인기를 끌었던 ‘전지적 참견 시점’의 이영자와 ‘나 혼자 산다’의 박나래의 수상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MBC 방송연예대상’ 사상 17년 만에 여자 예능인의 대상 수상이 실현될지 관심이 쏠린다.

cultur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