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스트라스부르 총격 용의자 사살' 뒤늦게 빠진 IS? 가입 정황 보니

  • 기사입력 2018-12-14 10: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살된 스트라스부르 총격 용의자, 셰리프 셰카트 IS 가입한 정황은
이미지중앙

사살된 스트라스부르 총격 용의자(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스트라스부르 총격 용의자 셰리프 셰카트가 사살됐다.

13일(현지시간) 프랑스에서 사살된 스트라스부르 총격 용의자가 생전 IS에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프랑스 내무부 로랑 루네즈 차관은 용의자가 스트라스부르 총격 이전 숱한 범죄로 감옥에 지내던 시절, 종교적 급진주의에 영향을 받은 정황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이에 스트라스부르 총격 용의자가 IS에 가입한 시기가 정확히 언제인지 궁금증이 쏠리는 것.

현지 언론에 따르면 용의자가 스트라스부르 총격 이전에 벌인 범죄행각의 종류는 그야말로 다양한다. 타인을 때리거나 협박하며 재물을 뺏기도 했으며, 단순히 물거는 훔치는 일도 자행했다. 이에 스트라스부르 총격 용의자는 이미 스무 번이 넘는 유죄 선고를 받은 바 있으며, 2016년 6월부터 독일에서 수감자로 지내다가 지난 2월 프랑스로 쫓겨났다. 이후 스트라스부르 지방정부는 용의자의 이름을 테러 감시목록에 올리는 등 신경썼으나, 결과적으로 총격을 막지 못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