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보배드림 곰탕집 성추행' 피해자 정신적 고통 호소, 꽃뱀으로 몰린 이유는?

  • 기사입력 2018-09-13 09: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보배드림 곰탕집 성추행 사건을 두고 여론이 진상 요구에 나섰다.

현재 보배드림 곰탕집 성추행 사건과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인원이 27만 명을 넘었다.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곰탕집 성추행’이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남편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사연인 즉 A씨의 남편이 곰탕집에서 한 여성의 엉덩이 만져 징역 6개월에 처했다는 것이다. A씨는 설사 만졌다고 치더라고 처벌 수위가 너무 높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A씨는 재판 당시 CCTV 영상도 공개하며 남편의 손이 여성의 신체에 닿는 장면은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신체를 접촉이 있던 것으로 판단하고 징역형을 선고했다.

이 같은 사연이 알려지자 온라인 상에서 사건의 진상을 파헤쳐야 한다는 여론이 들끓었다. 이에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인원이 27만명을 넘어선 상황.

하지만 피해 여성 측도 보배드림을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알려진 바와 달리 추가 영상이 더 있고, A씨의 글로 자신을 꽃뱀으로 모는 상황에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청와대가 어떤 답변을 내릴 지 주목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