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82년생 김지영’ 정유미가 짊어질 현실 표현법에 쏠리는 궁금증

  • 기사입력 2018-09-12 14: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배우 정유미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타이틀롤로 나선다.

‘82년생 김지영’은 어느 날 갑자기 자신의 친정 엄마, 언니 등으로 빙의된 증상을 보이는 30대 여성 김지영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다. 동명의 책을 원작으로 한다.

특히 ‘82년생 김지영’은 단순한 베스트셀러를 뛰어 넘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여성에 대한 생각을 되짚어 준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현실 속 여성의 모습은 비단 지금의 현상으로부터 비롯된 게 아니라, 옛날부터 이어진 뿌리 깊이 박힌 생각과 인식으로 인해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에 ‘82년생 김지영’은 더 많은 생각이 들게 한다.

이에 정유미가 그려낼 ‘김지영’의 모습에 더 무게와 책임감이 실린다. 또한 많은 이들이 정유미가 김지영, 함축적으로는 이 시대의 여성을 어떤 방식으로 연기해낼지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하지만 오히려 평범한 여성이 겪는 이야기를 있는 그대로 보여줘야 하기 때문에, 정유미 특유의 생활연기가 빛을 발할 것으로 보인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