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누가 김아중을 고인으로 만들었나 '충격의 정보지'

  • 기사입력 2018-08-14 15: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김아중(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배우 김아중 측이 사망설을 두고 즉각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14일 온라인상에서 한 여배우의 사망 지라시가 돌았다. 데뷔부터 활동내역, 수상경력 등이 상세히 묘사되어 있어 김아중을 지칭하는 것임을 한 눈에 알 수 있었다.

이 같은 소문이 돌자 김아중 측은 즉각 “스케줄로 바쁜 상황”이라며 상황의 심각성에 따라 강경 대응 할 것임을 전했다.

연예인 사망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가수 주현미와 배우 변정수 등도 사망설에 휩싸여 곤혹을 치른 바 있다. 실제 변정수는 사망설과 관련해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눈물을 쏟기도 했다. 그는 당시 충격으로 인해 인터넷도 안 볼 정도로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겼다.

그룹 쿨 멤버 유리 역시 한때 사망설에 휩싸였다. 지인의 사망을 혼동한 한 매체 기자에 의해 사망 기사가 보도되면서다. 당시 사망한 사람은 쿨 멤버 김성수의 전처였다.

사망설의 당사자가 누가 됐든 큰 충격을 받을 수밖에 없는 사안이다. 더욱이 해당 글이 온라인상에서 삽시간에 퍼지면서 여론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