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남경필 전 지사, 측근에 숨기고 가족식 한 까닭? "초혼 때…"

  • 기사입력 2018-08-11 10: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남경필 전 지사 SN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남경필 전(前) 경기도지사가 새 가정을 꾸리게 됐다.

남경필 전 지사는 지난 10일 경기도 한 교회에서 4살 차이나는 여성과 혼례를 치렀다.

남경필 전 지사에 따르면 결혼식은 가까운 지인에게도 숨긴 채 가족식으로 진행됐다.

남경필 전 지사가 세간의 관심을 받는 정치인인 만큼 재혼 소식이 알려지면 새로 맞은 아내와 아들이 국민들 입에 오르내릴까 우려됐던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남경필 전 지사는 2014년 비슷한 이유로 이별을 겪은 바 있다.

남경필 전 지사는 지난 3월 tvN '어쩌다 어른'에 출연해서 이에 대해 소상히 밝혔다. 초혼했던 아내가 평범한 삶을 바랐고, 남경필 전 지사는 그럴 수 없는 상황이었기에 갈등이 빚어졌다는 것.

남경필 전 지사를 따라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된 아내는 무척 힘들어했고 결국 이혼까지 이르게 됐다.

이에 남경필 전 지사의 비공개 결혼식은 같은 아픔을 두 번 겪지 않겠다는 그의 바람에서 비롯된 결정으로 보인다.

한편, 남경필 전 지사는 재혼이 성사되기까지 쉽지 않은 길이었으며 앞으로의 여정도 마찬가지리라며 국민의 축복을 부탁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