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개명·직업·나이 강제 공개… '최지우 남편'의 무게를 견뎌라?

  • 기사입력 2018-07-10 16: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채널A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최지우 남편'이 묵직한 왕관이 된 모양새다.

10일 디스패치가 최지우 남편의 신상을 단독 보도했다. 디스패치는 최지우 남편의 성 씨, 출생연도, 대표직을 맡은 회사의 정보와 사업 시작 연도, 최지우를 만난 시점 등을 소상히 밝혔다. 이뿐만 아니라 최지우 남편이 개명을 했다고도 했다.

디스패치는 또한, 최지우 남편의 퇴근길을 목격했다며 '훈남'이라고 했다. 최지우 남편의 외모까지 평가한 것.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불편함을 드러내고 있다. 최지우 남편이라는 이유로 비연예인의 개인 정보를 파헤치고 보도하는 것은 다소 지나치다는 것.

이는 최지우도 염려했던 부분이다. 최지우는 결혼 발표 당시, 공인이 아닌 남편을 배려해 결혼식을 비공개로 치렀다. 남편에 대한 정보도 직접 알린 바 없다.

디스패치 보도 후 최지우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최지우 남편의 신상을 공개하지 않은 것은 사업이나 다른 일에 선입견을 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근거 없는 추측은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YG에 따르면 최지우와 남편은 현재 가정과 일에 충실하며 행복한 신혼 생활을 보내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