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은퇴' 이태임, 결국 '이것'까지…

  • 기사입력 2018-06-28 18: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이태임이 포털사이트 프로필 및 SNS 계정을 삭제했다(사진=매니지먼트 해냄)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손예지 기자] 연예계를 은퇴한 이태임이 포털사이트 프로필을 삭제했다.

28일 현재, 포털사이트에서 이태임의 이름을 검색하면 기존의 프로필이 나오지 않는다. 팬들과 소통하기 위해 공개했떤 이태임의 개인 SNS 계정도 폐쇄된 상태다. 이로써 이태임은 완전히 연예계에서 발을 뺀 셈이다.

이태임은 2008년 MBC 드라마 ‘내 인생의 황금기’로 데뷔한 배우다. 2014년 영화 ‘황제를 위하여’로 주목받기 시작했고, 지난해 JTBC ‘품위있는 그녀’에서 호연을 펼쳐 좋은 반응을 얻었다. 그 사이 공백기도 있었다. 예능 프로그램 촬영 중 '욕설 논란'에 휘말린 것. 이태임은 이후 KBS2 '안녕하세요'에 출연, 논란의 여파로 공항장애에 시달린다고 호소해 안타까움을 사기도 했다.

논란 후 자숙의 시간을 가진 이태임은 '품위있는 그녀'에서 한층 발전된 연기력을 보여주며 재기에 성공했다. 올해 초까지 MBN '비행소녀'에 출연하며 연예 인생 2막을 새로 시작하는 듯 했다.

그러나 지난 3월 SNS를 통해 "여러 생각과 고통 속에서 지난날 너무 힘들었다. 앞으로 평범한 삶을 살아가기로 결정했다"고 돌연 은퇴를 선언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태임의 결혼과 임신 소식이 전해진 것은 그 후였다. 이태임은 위약금을 물고 소속사와 계약을 해지, 비연예인의 삶으로 돌아갔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