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2018 싸이 흠뻑쇼, 1600개 LED·160톤의 물·화약 1500발...독보적인 포스터까지

  • 기사입력 2018-06-18 10: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2018 싸이 흠뻑쇼(사진=서울기획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싸이가 2018 싸이 흠뻑쇼를 연다.

싸이는 18일 정오 인터파크를 통해 전국 투어 콘서트 ‘싸이 흠뻑쇼-SUMMER SWAG 2018’ 전 지역 티켓을 오픈한다.

이번 2018 싸이 흠뻑쇼는 ‘물 만난 광객과 물 오른 싸군의 물 좋은 여름 공연물’이란 슬로건을 내걸었다. 지난 해보다 강력해진 2018 싸이 흠뻑쇼는 오는 7월 21일 부산을 시작으로 대구, 서울(2회), 대전, 인천, 광주까지 총 6개 도시에서 7번의 공연을 진행한다.

특히 올해 2018 싸이 흠뻑쇼는 지난 해 수준을 넘는 회당 160톤 가량의 물과 더불어 1600개의 LED 타일, 화약 1500발 등 더욱 커진 스케일의 물량 공세를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져 팬들의 기대는 더욱 커져가고 있다.

2018 싸이 흠뻑쇼 주최사인 서울기획 측은 티켓 오픈에 앞서 “공연 티켓 불법 양도 및 재판매 근절을 위해 18일부터 7월 1일까지 2주간 카드 결제만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어 2018 싸이 흠뻑쇼 예매에 대해 “공식 예매처인 인터파크를 제외한 여타 모든 사이트에서의 티켓 구매와 티켓 거래는 모두 불법으로, 이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