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배우지망생 이소윤, 성범죄 피해 고백 “팬티도 입지 못하게…” 충격

  • 기사입력 2018-05-17 11: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이소윤 씨 SN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유명 유튜버 양예원 씨가 스튜디오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한 데 이어 배우지망생 이소윤 씨도 같은 피해 사실을 당했다고 밝혔다.

17일 이소윤 씨는 SNS 통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하며 “5월 초 야동 사이트에 사진이 올라온 걸 지인들에게 알게 됐고 지우고 싶은 기억이었지만 더 이상 혼자 아플 수 없어서 용기 내서 글을 쓴다”며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이소윤 씨는 “현재 28살이고 21살 때부터 극단에서 연기를 배웠다. 성인이 되고 나서 극단에만 있었기 때문에 일이라는 걸 해본 적이 없었고 사회생활이라는 걸 몰랐다. 극단에서 3년 정도 있다가 나와서 연기학원에 다니게 되었고 학원비를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했다”며 “그러던 어느 날 알바몬(혹은 알바천국)을 찾아보던 중 피팅모델 구인 글을 보고 연락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앞서 양예원 씨가 밝혔던 피해 방식과 같은 수법이다.

이어지는 증언도 상당 부분 일치했다. 이소윤 씨는 “촬영 당일 스튜디오로 갔다. 스튜디오에 도착 후 날 데려온 실장이라는 분이 남자 주먹만 한 자물쇠를 걸어 문을 잠갔고 위에 쇠사슬로 문을 감았다”며 “단 한마디도 할 수 없었다. 너무너무 무서웠고 뉴스에서만 나올법한 강간, 성폭행, 살인 등 이런 일들이 나에게 일어나면 어쩔까 하는 수많은 생각이 내 머리에 가득 찼다”고 말했다.

이어지는 증언도 충격적이다. 이소윤 씨는 “짧은 원피스와 티 팬티를 줬다. 티 팬티는 원피스에 팬티라인이 보인다며 꼭 해야 된다며 강권했다. 옷을 입고 나가니 약 15~20명의 카메라를 든 남자들이 있었고 실장이라는 사람이 옆에서 지켜보며 포즈를 면강했다”며 총 5회 촬영을 강요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소윤 씨는 당시 험악한 분위기와 강압적인 상황 때문에 촬영을 나갈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소윤 씨는 “촬영 날이 갈수록 수위는 더더욱 심해졌다. 팬티도 입지 못하게 했고 입지 않은 상태로 망사스타킹이나 일반 살색 스타킹을 입으라 하며 사진을 찍을 때 조금씩 벗어라 포즈들도 다리를 벌려다 혹은 성기가 좀 더 보일 수 있도록 팬티 끈을 잡고 올려봐라 라고 했다”며 “심지어 회원들이 내가 입길 바라는 옷을 가져오기도 했다. 또 티 팬티가 입기 싫은 나는 생리 중이니 못 입겠다고 하자 템포를 주면서 하라고 했고 나는 사용해본 적이 없어서 할 줄 모르겠다 했더니 그럼 본인이 웃으며 직접 해주겠다는 말까지 아무렇지 않게 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경악스러운 성범죄 피해 고백에 여론도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네티즌들은 "hoij**** 이소윤..제 딸이랑 이름이 같아서 더 마음이 아프네요. 꼭 해자들 찾아서 처벌받길 바라고 꼭 이겨내시길 바랄게요" "anan**** 철저히 수사해 주세요" "rlaw**** 어떤 분위기 어떤 상황이었는지 짐작이 간다 얼마나 무섭고 두려웠을지...그인간들 빨리 깜빵에 처넣길" "hao**** 사연 읽으면서 너무 화가 나서 손이 떨리네요. 나쁜놈들 꼭잡아주세요" "hyej**** 알바비를 떠나서...진짜 사람취급을 안했네..너무 힘들었겠다 이런사람이 한둘이 아니라니 꼭 잡히길 바랍니다" "oij**** 이소윤..제 딸이랑 이름이 같아서 더 마음이 아프네요. 꼭 해자들 찾아서 처벌받길 바라고 꼭 이겨내시길 바랄게요" 등 이소윤 씨를 격려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