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최재림에게 박칼린이란? "가장 보고 싶은 사람"

  • 기사입력 2018-03-14 10: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MBC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박칼린 최재림이 눈길을 끌고 있다. 스승과 제자 관계지만 열애설도 자주 난 두 사람이다. 최재림 박칼린은 무려 8년 넘게 대중에게 서로와의 열애설을 해명하는 중이다. 이 때문에 박칼린과 최재림은 방송에 나올 때마다 서로에 대한 열애설을 해명하는 모습으로 이슈가 된다.

최재림과 박칼린은 '남자의 자격'부터 유독 함께 한 행보가 많았던 탓에 열애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 가운데 최재림은 2010년 동아일보와 인터뷰에서 박칼린에 대한 평가를 하기도 했다. 최재림은 당시 인터뷰서 박칼린에 대해 "박칼린 선생님은 연습 때 배우들을 가르치는 스타일이시다. 작품 연습을 하는 건지, 음악레슨을 받는지 헷갈릴 정도다"고 박칼린 스타일을 알렸다. 그러면서 최재림은 "하지만 선생님과 작품을 하고 나면 실력이 향상되는 것을 느낀다. 물론 야단을 맞고 괴로워하는 이들도 있다. 그러나 끝나고 나면 가장 보고 싶은 음악감독이다"라고 존경과 애정을 드러냈다.

박칼린은 최재림에 대해 "여동생"이라고까지 지칭하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특히 박칼린은 최재림 뿐 아니라 동성애자 루머에 휩싸인 적도 있어 눈길을 끈다. 이에 대해 박칼린은 '라디오스타' 출연 당시 "미국에서 예대에 재학하던 시절 동성애자가 많아 그런 소문이 난 것 같다. 나는 남자를 좋아한다"면서 "나를 아무도 안 데려가고 있는데, 왜 안 데리고 가는지 모르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